AD
  •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 / 사진='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가 화려한 엄친딸 이력이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 속 '원탁의 기사들' 코너에서는 '어른멜로 그녀들2'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한 기자는 배우 김선아의 화려한 이력을 공개했다. 그는 "김선아 씨는 원래 아이돌 지망생이었다"며 "GOD는 원래 혼성그룹 'GOT6'로 나올뻔 했는데 (김선아 씨는) 2년여 연습 끝에 본인은 가수가 아님을 깨닫고 배우로 전향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선아 씨의 실질적인 데뷔는 96년도 한 광고이다. 당시 그 광고는 '낯선 여자에게서 그의 향기를 느꼈다'라는 멘트로 엄청 유명했고 현재까지도 잘 만들어진 광고의 선례로 뽑힐 정도다"라고 덧붙였다.

또 "사실 김선아 씨는 '엄친딸'에 가깝다"며 "미국 볼주립대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했다. 그냥 잘하는 정도가 아니라 단독 콘서트 가능한 정도다"고 밝혔다. 또 "김선아 씨는 어렸을 때 가족들이 일본으로 이민을 가 일본어도 잘하고 영어도 잘 한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김선아는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 출연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1:20: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