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동상이몽2' 인교진이 소이현에게 10년간 고백하지 못했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인교진·소이현 부부의 벚꽃 여행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인교진과 소이현은 벚꽃 나무 아래 벤치에 앉아 첫 만남을 회상했다. 소이현은 인교진의 첫인상에 대해 "'잘생겼다. 그런데 되게 차갑다'고 생각했다"며 뜬금없이 "오빠 나 좋아했잖아"라고 말했다. 인교진은 이를 인정하며 "그런데 (좋아하는 거 알면서) 왜 모르는 척했느냐"고 물었다.

인교진과 소이현은 서로 호감이 있었지만, 연인 관계가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인교진은 고백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멋진 사람이 되고 싶고 잘되고 싶었다. 같이 데뷔해서 연기하는데 어느 순간 자기가 일로서는 쳐다볼 수 없는 사람이 돼 있더라"며 "나는 맨날 그냥 똑같은, 그 나물에 그 밥처럼 촬영하고, 그래서 상대적으로 내가 좀 초라해졌다. 그러다 보니 감히 섣부르게 내가 호감 있다고 해서 호감 표현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더라. 스스로 그렇게 판단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소이현은 인교진에게 "난 한 번도 그렇게 생각한 적 없다"며 "나한테 오빠는 늘 멋지고 좋은 사람이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1:09: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