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라디오스타' 윤미래 / 사진='라디오스타'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라디오스타' 가수 윤미래가 자신의 아들 조단이 타이틀곡을 고른다고 밝힌다.

1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입맞춘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집 안팎에서 입을 맞춘 그룹 MFBTY의 윤미래, 타이거JK 부부와 '소나기'로 입을 맞춘 하이라이트 용준형과 10cm 권정열이 출연한다.

7년 비밀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윤미래와 타이거JK는 지난 2008년 서조단 군을 낳았다. 시작부터 윤미래는 "의정부 사는 조단 엄마 윤미래입니다"라고 인사를 하더니 아들 조단에게 타이틀곡 선정 도움을 받는다고 전한다. "조단이 마음에 들면 그걸로 타이틀(곡을 한다)"면서 조단이 자신에게 해주는 음악적 조언까지 덧붙인다.

그런가하면 윤미래는 과거 무대 의상노출 사고의 기억을 떠올리면서 "너무 자신 있게 해서"라고 쿨하게 밝혀 모두를 웃음짓게 한다.

이날 방송에서 윤미래와 타이거JK는 지금까지 기념일을 챙겨본 적 없다고 말하며 결혼기념일을 묻자 두 사람 모두 대답을 제대로 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 '입맞춘 사람들' 특집에 맞춰 특별한 코너가 등장, 윤미래와 타이거JK가 '10초 눈맞춤'을 해 눈길을 끈다.

한편 '입맞춘 사람들' 특집은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0:13: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