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흥국. 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지인 A씨가 사과의 뜻을 내비친 가운데 당시 그의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4일 자신을 김흥국과 30년 이상 알고 지낸 오랜 지인이라고 소개한 A씨는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김흥국이 함께 응원하던 분위기를 이용해 마음에 드는 여성들에게 술을 먹게 하고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2012년에는 김흥국이 자신이 운영하던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추행해 피해자 부모님이 가게로 찾아오기도 했다고 폭로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김흥국 측은 "전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상습 성추행 주장에 대해 전면 반박했다. 김흥국 관계자 역시 "최근 가수협회 내부 문제로 징계를 받은 이들이 가수협회 회장인 김흥국에게 앙심을 품고 음해하려 A씨를 부추긴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16일 YTN Star는 최근 A씨가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힘들다' 등의 문자를 세 차례 보냈다고 보도했다.

A씨는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24: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