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키스 먼저 할까요'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오지호가 감우성의 비밀을 알고 분노했다.

16일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손무한(감우성)이 자신의 딸의 죽음과 관련됐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하는 은경수(오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폴로제과 박 회장을 때린 혐의로 구치소에 넘어갈 뻔했다가 나온 은경수는 손무한이 과거 자신의 딸의 죽음으로 몰고 간 젤리 제품의 광고자였다는 사실을 안순진(김선아)에게 알렸다.

이날 은경수는 손무한의 목소리가 담긴 녹음기를 들이밀며 안순진에 "모든 게 계획적이었어. 네가 누군 줄 알고 접근한 거야, 손무한은"이라 말했고 이에 안순진은 "알아. 전부 다"라고 답했다.

이어 안순진은 "알고 있다. 사랑하니깐 알고도, 다 알고도. 나 그 사람 사랑한다"고 답했고 은경수는 그런 안순진의 뺨을 때렸다.

은경수에게 뺨을 맞은 안순진은 "미안해 경수야, 망설이기에는 시간이 너무 없다, 우린"이라 말하며 손무한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10: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