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섹션TV' 임현주 아나운서가 안경을 쓰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연예 정보 프로그램 '섹션TV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서는 임현주 아나운서와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임현주 아나운서는 "아침 6시부터 뉴스를 진행하려면 새벽 2시 40분에 일어나서 메이크업하고 다시 준비해야 한다. 수면시간이 부족하고 눈이 늘 피곤했다. 매일 눈물약 한 통씩 썼다"며 "안경을 써 보는 건 어떨까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그는 "마음 편하게 안경 끼고 싶을 때 끼고 컨디션 좋을 때는 굳이 안 껴도 된다"라고 답했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12일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지상파 여성 앵커 최초로 안경을 쓰고 진행해 화제가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8:43:24   수정시간 : 2018/04/17 08:43: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