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컬투 정찬우. 사진=컬투엔터테인먼트 제공
컬투 멤버 정찬우가 공황장애로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가운데 그의 은퇴 관련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정찬우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무대에서 은퇴하고 싶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어 "계속 무대를 해왔고 방송보다 공연할 때 더 행복하다"며 "언제 무대를 그만둘지 모르겠지만 그만두게 될 때 너무 안타깝고 속상할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15일 정찬우의 소속사 컬투 엔터테인먼트는 "정찬우가 건강상의 이유로 모든 방송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정찬우의 하차는 공황장애를 비롯한 건강상의 이유 때문이다. 당뇨, 이명 증상을 오래 전부터 앓아왔고 최근에는 조울증까지 앓는 등 증상이 심각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찬우는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방송에 복귀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5:35: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