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일명 ‘사기캐’ 감독으로 불리는 이병헌 감독이 올 봄, 어른들을 위한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 다시 한 번 흥행바람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연출력은 물론 각색, 각본, 연기 등 여러 분야에서 다재다능한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낸 이병헌 감독이 '스물'을 통해 보여준 전매특허 말맛과 특유의 재치 넘치는 연출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영화 '바람 바람 바람'으로 오는 4월 5일 관객들과 만난다.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신하균),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송지효)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이엘)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어른들을 위한 코미디다.

이병헌 감독은 지난 2008년 개봉한 '과속스캔들'의 각색을 맡아 824만 명의 관객들을 웃기고 울리며 남다른 스토리텔링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이후 '써니'(2011), '타짜-신의 손'(2014) 역시 그의 각색을 통해 세련되고 유머러스한 말맛이 살아있는 시나리오로 거듭나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여기에 그는 웹드라마 '먹는 존재'(2015)와 '위대한 소원'(2016)의 까메오 출연을 통해 연기까지 섭렵한 것은 물론 MBC '라디오스타'와 채널CGV '무비스토커'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유쾌하고 유려한 입담을 과시하며 다방면에 능한 감독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처럼 작가적 재능은 물론 연기, 토크까지 재능을 보인 이병헌 감독은 본업인 영화감독에서 가장 두드러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2013년 독립영화 '힘내세요, 병헌씨'로 독특한 유머 감각과 통통 튀는 연출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던 그는 대담한 연출력과 환상적인 캐릭터 플레이가 돋보이는 '스물'(2015)로 상업 영화에 데뷔, 단순한 웃음을 넘어선 현실 공감 코미디로 20·30대 남녀 관객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여기에 찰진 말맛을 살린 대사와 그 속에서 전해지는 솔직함은 304만 관객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성공하며 ‘이병헌 감독표’ 코미디 장르를 구축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이병헌 감독이 3년 만에 봄 극장가에 돌아와 자신의 주특기인 코미디로 다시 한 번 초강력 웃음바람과 흥행바람을 예고한다.

전작 '스물'에서 덜 자란 청춘의 성장담을 유쾌하게 담아냈다면, 이번 '바람 바람 바람'은 스물보다 스무살 더 많지만 여전히 철 없는 어른들의 이야기로 신선한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바람 바람 바람'은 '스물'을 통해 보여준 입에 착착 감기는 촌철살인 대사들과 재기발랄한 연출력, 배우들의 신바람 코믹 케미까지 더해진 작품임을 예고했다. 특히 '스물'보다 한층 깊은 감정을 다루며 감독으로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이병헌 감독은 영화에 대해 “웃기는 것보다 인물들의 감정에 집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고 웃기다고 느끼신다면 그건 내 능력인 것 같다”고 밝히기도 해 그가 선사할 어른들을 위한 코미디의 진면목을 궁금케 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26 11:48:45   수정시간 : 2018/03/26 11:48: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