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어준, 박에스더 /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PD가 욕설 논란에 휩싸여 최근 직위해제된 가운데 당시 출연진인 박에스더 KBS 기자의 발언 또한 논란이 됐다.

지난달 16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박에스더, 이지윤, 이랑 KBS 기자들이 출연, '#방송국_내_미투'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에스더는 미투운동이 우리 사회에 고질적인 문화에 '각오해라', '더 이상은 참지 않는다'를 보여주려는 게 아니냐는 김어준의 질문에 "'각오해라'는 아니다. 남성을 적으로 만드는 게 아닌 문화의 변화이다. 혹시 남성분들 중에서 '각오해라', '큰일 났네'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어준은 "과거 자신이 쭉 그래 왔다면"이라 덧붙이자 이에 박에스더는 "혹시 공장장님께서도 조금?"이라고 반문했다. 김어준이 "저는 그런 적 없다"고 답했자 박에스더는 "미투에서 취재해 봐야겠다. 과연 그런 적이 없었는지"라고 말했다.

박에스더는 또 "어쨌든 그런 차원이 아닌 이 문제를 함께 더 생각하고 같이 대책을 만들어 가자는 거다"라며 미투운동에 대한 소신을 밝혔지만 진행자인 김어준에게 '미투를 취재하겠다'며 성폭행 혹은 성추행의 가해자인양 의혹을 던지는 질문은 성급했다는 의견이 중론이다.

한편 14일 미디어오늘의 보도에 따르면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 PD가 지난달 16일 KBS 기자들이 '#방송국_내_미투'를 주제로 뉴스 공장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 스튜디오 밖 라디오 조정실에서 욕설을 한 것과 관련해 직위해제 처분을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9:06:26   수정시간 : 2018/03/15 09:49: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