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에 휘말렸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와 "호텔에 간적도 없다"는 김흥국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는 김흥국을 둘러싼 성폭행 의혹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하던 당시,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김흥국과 2016년 11월 술자리를 가졌다. A씨는 김흥국의 강요에 의해 술을 마셨고, 만취해 정신을 잃은 사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잠에서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있었다"고 폭로했다. 또한 그로부터 한 달 뒤, 김흥국에게 두 번째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호텔엔 목격자도 있었다는 것.

하지만 김흥국 측은 A씨의 입장을 정면 반박했다. 김흥국은 "과거 해당 여성을 만난 적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지인들과 함께한 단순한 술자리였고 성추행이나 성폭행이 전혀 아니다. 사람들은 멀리서봐도 내가 김흥국이고 유부남인 걸 알텐데 어떻게 여성과 호텔을 가겠느냐"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김흥국 측은 "본질적으로 A씨의 주장은 최근 '미투' 운동에서 말하는 성폭행, 성추행과 다르다"면서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다"고 강경한 입장을 덧붙이기도 했다.

성폭력 여부와 별개로, 여성과 호텔을 출입했다는 의혹만으로 김흥국은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었다. 현재 김흥국 측은 "함께 호텔에 간 적조차 없다"며 A씨의 주장을 정면으로 부인하고 있는 상황.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양측에서 어떤 추가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8:54:11   수정시간 : 2018/03/15 10:25: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