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연아 최재우. 사진=최재우 인스타그램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남자 국가대표 최재우(24)가 음주 및 폭행, 추행 등의 이유로 대한스키협회에서 영구제명된 가운데 그의 과거 행적이 재조명받고 있다.

최재우는 지난 2014년 자신의 SNS에 "진짜 여신이었다"는 글과 함께 피겨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김연아와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같은 날 최재우는 손연재 전 체조선수의 동영상을 추가 업로드하며 "아침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진이 있지만 난 이게 더 좋다"는 글을 덧붙였다. 해당 글에 손연재는 "ㅋㅋㅋㅋ"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김연아를 조롱하는 것 아니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최재우는 "손연재와 같은 소속사이고 친구다. 소치올림픽에 가기 전 내가 부탁해서 응원 영상을 찍어준 것"이라며 "(김연아 조롱 논란은) 정말 오해고 진심으로 김연아 선배님을 존경한다"고 해명했다.

한편 14일 대한스키협회는 "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12일 최재우와 김지헌(23)의 영구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재우과 김지헌은 이달 초 일본 아키타현 다자와코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 월드컵 모굴 경기 대회 기간 술을 마셨고, 함께 출전한 여자 선수들을 상대로 술을 같이 마실 것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폭행 물의를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8:47:58   수정시간 : 2018/03/15 08:51: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