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금 만나러 갑니다' 박스오피스 1위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소지섭, 손예진 주연의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가 개봉 첫날부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14일 개봉한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이날 하루 동안 8만9758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11만2338명이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원작인 동명의 일본 소설은 지난 2004년 영화로 제작돼 일본에서 크게 흥행한 바 있다. 동화처럼 환상적인 스토리와 소지섭, 손예진의 멜로 호흡에 힘입어 개봉 첫날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로써 개봉 후 7일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던 '사라진 밤'은 2위로 물러났다. '사라진 밤'의 일일 관객수는 4만9342명, 누적 관객수는 81만7992명이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같은 날 개봉한 경쟁작, '치즈인더트랩'은 일일 관객수 3만2805명, 누적 관객수 3만8960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3위로 출발했다.

이 밖에 '리틀 포레스트'가 2만2880명, 누적 관객수 120만6662명을 동원하며 4위를 차지했고, 14일 개봉한 '허리케인 하이스트'가 1만6703명, 누적 관객수 1만7247명으로 5위에 안착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8:24: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