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N '뉴스8' 캡처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미투(Me too) 가해자로 지목됐다.

14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는 "미투 운동을 지켜보며 자신도 용기를 내게 됐다는 한 여성이 어렵게 입을 열었다. 당사자는 가수 김흥국"이라고 보도하는 김주하 앵커와 김흥국에 의한 성폭행을 주장하는 여성 A씨의 모습이 공개됐다.

A씨에 따르면 김흥국은 2016년 11월 지인들과 함께 한 저녁식사에서 자신에게 술을 억지로 먹였다. A씨는 "보험 실적이 좋으면 좋지 않겠느냐며 내가 열심히 사는 거 알고 김흥국 씨 말고도 여러 명을 소개시켜 주셨다"고 했다.

A씨는 저녁식사 이후 정신을 차린 곳은 김흥국과 함께 알몸으로 누워 있는 침대였다고 주장했다. A씨는 "새벽에 너무 머리가 아파서 떴는데 김흥국 씨 옆에 주무시고 계시고 나 누워있더라. 옷 다 벗겨진 채였다"고 성폭행을 주장했다.

  • MBN '뉴스8' 캡처
반면 김흥국은 A씨에게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내려 놓아라"는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시지를 전송했다. 이에 A씨는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내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다"고 김흥국의 협박을 털어놓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22:40:29   수정시간 : 2018/03/14 22:44: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