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명박 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주진우 기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일침을 가했다.

14일 방송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는 전화 통화를 통해 주진우 시사IN 기자가 다스 의혹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날 진행자 정관용은 "집요하게 추적하고 검찰에 보따리째 자료도 넘기지 않았냐, 지금 기분이 어떠냐"고 물었고 이에 주진우는 "오랫동안 꿈꿔오던 날이 왔다. 그런데 아직도 대통령이 참담하다고 하면서 자기는 억울하다는 입장이어서 국민 된 사람으로서 좀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주진우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이명박에게 "억울한 것처럼 계속 얘기하며 부인하고 있다"며 "사실 범죄자가 범죄를 저지르다가 경찰에 걸렸다. 그런데 자기가 잘못한 걸 인정해야지 지금 나를 잡은 경찰을 지금 나무라고 있어서 적반하장이라고 볼 수 있다 "고 일갈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다스 비자금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됐다.

  • 주진우 시사IN 기자 / 사진=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22:23: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