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포레스텔라가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올레스퀘어에서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그룹 포레스텔라가 데뷔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올레스퀘어에서는 포레스텔라의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포레스텔라 조민규, 배두훈, 고우림, 강형호가 참석했다.

강형호는 "똑같은 노래를 계속해서 반복해 부르면 힘들텐데 힘들지 않다"며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생활이기 때문에 너무 행복하다"고 감격을 드러냈다.

배두훈 또한 "모든 '팬텀싱어2' 참가자들이 똑같은 출발점에서 시작했다"며 "전혀 예상치 못한 사람들을 만나서 공연을 하게 됐는데 노력한 만큼 결과를 얻은 순간인 것 같다"고 했다.

한편 포레스텔라는 JTBC '팬텀싱어2'의 우승자인 테너 조민규, 뮤지컬배우 배두훈, 베이스 고우림, 화학 연구원 출신 강형호로 구성된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그룹. 포레스텔라의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에는 더블타이틀곡 '유 아 마이 스타(You are my star)' '사랑의 여정'을 비롯해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8:41: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