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뉴스룸'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김어준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김어준이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언급한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를 언급, "세상은 각하를 잊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어준은 지난 9일 방송된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서 미투 의혹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며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손석희 앵커는 13일 방송에서 "세상이 그가 이야기하는 '각하'를 잊어본 적이 있었던가"라며 "그의 주장과는 정 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한 수많은 의혹의 불은 켜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다시 전직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게 된 나라. 그런 나라는 흔치 않다. 돌이켜보면 전직 대통령들의 포토라인 출두는 그 자신들에게는 비극이었지만 공화국에는 대부분 진보였다"면서 "이 모든 과정과 결과는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1:03: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