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새론. 사진=tvN '달팽이 호텔'
'달팽이 호텔'에 출연한 배우 김새론이 고등학교 자퇴 이유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tvN '달팽이 호텔'에는 가수 선우정아, 배우 김새론, 장영남, 클라이밍 선수 김자인-오영환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새론은 학교에 대한 질문에 "예술고등학교를 다녔는데 자퇴해서 현재 다니지 않고 있다"며 "좀 더 하고 싶은 공부가 있어 자퇴했다"고 답했다.

이어 "대학교는 연극영화과로 진학을 할 생각이었다. 그렇게 되면 거의 6~7년을 연기 공부만 하게 된다"며 "고등학교 때는 연기가 아닌 다른 걸 배우고 싶었다. 언어나 내가 배우고 싶은 다른 공부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머니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부모님도 허락해주셨다. 제 결심이 확고했고 제 나름대로 생각이 있었다"며 "하루에 2시간은 검정고시 공부도 하고 운동도 하고 스스로 계획해서 공부하고 있다. 나만의 계획을 열심히 실천 중이기 때문에 부모님이 계속 기다려주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09:22: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