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불타는 청춘' 보라카이 임성은/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불타는 청춘’ 보라카이에서 온 친구, 임성은이 깜짝 등장했다.

임성은은 13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새벽에 보라카이에서 왔다. 요즘 춥지 않냐. 언니 오빠들 몸보신 시켜주려고 이것저것 가져왔다"며 삼계탕을 끓이기 시작했다.

그런 임성은을 발견한 김광규. 반갑게 인사를 나눈 것도 잠시, 삼계탕을 보고 놀란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전날 먹은 닭곰탕이 생각났기 때문. 김광규는 제작진에 "어제 정말 닭을 미친 듯이 먹지 않았냐"고 털어놨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임성은은 울상을 지었다. 하지만 임성은의 정성에 감동한 청춘들은 연신 요리 실력을 칭찬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00:11:59   수정시간 : 2018/03/14 00:12: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