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뉴스룸'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배우 문소리가 '미투(#Me Too·나도 폭로한다)' 운동을 통해 폭로되고 있는 성 추문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12일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영화계 성평등 환경 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조사' 발표·토론회에서 문소리는 "몇몇 사람들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전체의 문제"라고 말했다.

문소리는 "그동안 서지현 검사의 용감한 폭로를 시작으로 이어져왔던 '미투' 운동을 지켜보고 있었고, 그 과정에서 몸과 마음이 굉장히 아팠다"며 "제 주변에 많은 동료 선후배들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고 같이 일하는 사람들을 걱정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몇몇 사람들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전체의 문제"라며 "우리는 가해자, 피해자, 방관자 혹은 암묵적 동조자였다. 영화인 전체가 이 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되돌아봐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과정의 올바름 없이 결과의 아름다움은 있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 한국 영화는 좋은 작품을 많이 내고 있지만 과정의 올바름에 힘쓰고 다같이 노력해야할 때다. 나도 동참하겠다"며 미투 운동 지지 의사를 강력히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식도 함께 개최됐다. 든든은 2016년부터 불거진 영화계 내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여성영화인모임과 영화진흥위원회가 주도해 만든 센터다.

이에 대해 문소리는 "든든 개소로 인해 한국 영화계에 성평등한 문화가 하루빨리 정착되길 바란다"며 "저도 한 사람의 여성 영화인으로서 성폭력, 성희롱이 근절되는 데 보탬이 되고 싶다. 든든이 배우들에게 든든한 존재이듯이, 저희도 든든에게 든든한 존재가 돼야겠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0:45: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