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위하준이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곤지암'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곤지암'(감독 정범식)은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다. 앞서 '기담'으로 한국 웰메이드 공포 영화 계보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던 정범식 감독의 신작이다. 위하준 박지헌 오아연 문예원 박성훈 유제윤 등이 출연한다. 오는 3월 개봉.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곤지암'의 주연배우 위하준이 영화 촬영에 대한 감회를 떠올렸다.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 프로젝트 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범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위하준, 박지현, 오아연, 문예원, 박성훈, 유제윤이 참석했다.

이날 위하준은 직접 카메라를 잡고 촬영했던 것에 대해 "눈앞이 깜깜해졌다"며 "카메라를 잡아 본적이 없어서 자신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하루는 감독님이 '오늘은 너 찍고싶은대로 찍어봐'라고 하셨다. 그런데 다 찍고 나니깐 '하준아 잘했다, 완벽하다'고 말씀해주셨다"며 자신감을 준 감독님에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영화 '곤지암'은 한 정신병원을 배경으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다. 위하준, 박지현, 오아연, 문예원, 박성훈 등이 주연을 맡았다.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21 14:24:47   수정시간 : 2018/02/28 09:19: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