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엑소 백현 사진=Mnet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엑소 백현이 사생팬 논란에 2차 입장을 밝혔다.

엑소 백현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010-5183-xxxx 이 번호로 전화걸지 말아달라"며 "내가 사생팬과의 착신번호를 잘못 보고 잘못된 번호를 말한 것이니 사생팬과 무관하다. 전화하지 말아달라. 사생팬 번호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꼭 부탁드리겠다. 그 무관하신 분께는 절대 연락하지 말아달라. 아무런 연락도 부탁드린다"며 "내 실수로 인해 더 이상 피해보시는 분들이 없었음 좋겠다. 그리고 나한테도 전화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전날인 14일 엑소 백현은 인스타그램으로 방송 중 "전화하지 마라"며 휴대전화 번호를 언급했다. 이후 엑소 백현은 "그분이 자꾸 전화하신다"며 앞선 번호와는 가운데 숫자가 일부 다른 휴대전화 번호를 언급했다.

이에 010-5183-xxxx 번호의 사용자는 자신의 카카오톡 프로필을 통해 "백현이 전번을 불렀다는데 엑소가 몇명인지도 모른다. 이 번호 아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0:50:22   수정시간 : 2018/02/15 20:52: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