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나 혼자 산다' 김연경/ 사진=MBC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이 MVP급 리더십으로 코트를 흔들었다.

오는 16일 밤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전진수 / 연출 황지영 임찬) 233회에서는 코트 위를 장악한 김연경의 활약이 펼쳐진다.

지난주 김연경이 4강 진출이 걸린 중요한 시합을 앞두고 상대편을 견제하는 몸풀기로 걸크러시 넘치는 매력을 뿜어냈다.

이날 김연경은 대량 실점의 늪에 빠진 팀을 다독이며 부드러운 리더십을 발산했다. 그는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는데"라며 당시 침체된 팀 분위기에 승리를 확신하지 못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연경은 동료를 꼭 껴안으면서 격려했고, 힘찬 에너지로 분위기를 쇄신하는 등 부드러운 리더십을 발휘했다.

이후 김연경은 무서운 기세로 상대 팀을 몰아붙여 팀에 승리를 안겼고, 최다득점으로 MVP에 선정되며 배구여제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이후 그는 대기실에서 쏟아지는 동료들의 환호성에 덩실덩실 어깨춤으로 화답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위기 속에서 빛난 배구여제 김연경의 MVP 급 리더십과 경기 후 대기실에서의 모습은 오는 1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15:26: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