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조정석이 FA시장에 나왔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조정석이 지난 2015년부터 몸 담았던 소속사 문화창고를 떠난다.

15일 문화창고 측은 "배우 조정석과 계약 만료를 두고 논의한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15년부터 당사와 함께하며 배우로서 멋진 모습을 보여준 조정석 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영화와 드라마뿐 아니라 공연 무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할 배우 조정석 씨의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FA시장에 나온 조정석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조정석은 '오 나의 귀신님''질투의 화신''투깝스'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 뮤지컬 '아마데우스'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문화창고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문화창고 입니다.

저희 문화창고는 배우 조정석 씨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논의한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 하였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당사와 함께 하며 배우로서 멋진 모습을 보여준 조정석 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영화와 드라마 뿐 아니라 공연 무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할 배우 조정석 씨의 앞날을 응원 하겠습니다.

그동안 조정석 씨를 사랑해주신 팬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11:42: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