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안방극장에 새롭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원진아와 만났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신선한 '안방 루키'가 탄생했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배우 원진아 이야기다.

원진아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쇼핑몰 붕괴 사고 후 마음의 상처를 간직한 채 살아가는 주인공 문수 역을 맡아 열연했다. 신인답지 않게 담담하고 차분하면서도 섬세한 연기로 호평받았다. 원진아가 스포츠한국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의 첫 인상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반전'이라 할 수 있겠다. 우렁찬 목소리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며 스포츠한국 편집국으로 들어오는 원진아의 모습은 문수와는 사뭇 달랐다.

"문수보다는 외향적이고 솔직한 편이에요. 표현도 풍부하고 조금 씩씩하기도 하고요. 감독님께서 제작발표회 때 '특유의 건강함이 있다'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평소에도 에너지가 있다는 말을 많이 들어요. 문수와 비슷한 점을 꼽자면, 사실 문수처럼 저도 첫째 딸이거든요. 제가 부모님께 의지가 되어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하는 편이에요. 괜히 제가 더 챙겨드려야할 것 같고. 상처받은 부분을 감추려 하는 부분은 문수와 비슷하기도 해요."

설명을 듣고 있자니 극 중 상대역이었던 준호의 한 마디가 머릿속을 스쳤다. 촬영 현장에 등장하는 원진아 특유의 말투가 워낙 독특해 모든 배우들이 따라하며 장난을 쳤단다. 쑥쓰러운 듯 "준호 선배가 그런 말도 했어요?"라고 되묻던 원진아는 이내 현장 상황을 생생하게 재연해 웃음을 안겼다.

  •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제가 인사하는 말투가 있대요.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세요' 크게 인사하는 편인데 그게 재미있으셨는지 다들 따라하시더라고요. 현장이 익숙해지고 나서는 '문수 왔숑'이라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장난치기도 했는데 어쩌다 보니 다들 이 말투를 쓰고 계시곤 했어요"

"특별히 분위기를 띄운다는 생각은 안 했거든요. 그런데 그걸 예쁘게 봐주신 것 같아요. 씩씩하다면서(웃음). 나서서 현장 분위기를 만드려고 한다거나 리드하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그래도 저를 보며 에너지를 얻으신다면 기분 좋은 일이죠."

그런 그지만, 종방연에서는 '눈물의 여왕'에 등극했다.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그사이' 종방연에서 두 번 모두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감정을 다 표현하는 스타일이에요. 재미있으면 웃음을 참지 못하고, 슬프면 또 슬픈 대로 울어요. 종방연 때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아, 이제 이 이야기가 끝나고 이 사람들은 당분간 못 보겠구나' 생각을 하니 아쉽더라고요. 그간 힘들었던 일도 생각나고… 하도 엉엉 우니까 감독님이랑 준호 선배가 '그만 울고 마지막 장면까지는 보고 울어' 하셨어요. 마지막 장면을 봤는데 더 슬픈 거예요(웃음). 참을 새도 없이 (눈물이) 터졌죠."

첫 주연작이기에 더더욱 그 여운도 길게 남을 터. 작품을 설명하며 반짝반짝 빛나던 눈 말고도 원진아의 말 한 마디마디에서 '그사이'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 원진아는 극 중 엄마 윤옥으로 분한 배우 윤유선 이야기를 하며 이름 대신 '엄마'라는 단어를 택했다.

"종방연 끝나고 마지막으로 인사를 하는데 엄마(윤유선)가 '엄마여서 좋았다, 문수야' 하면서 안아주시는 거예요. 가슴이 너무 아프고 감사하기도 했죠. 드라마에서 싸우고 부딪히는 장면이 많았는데 카메라 밖에서는 정말 잘 챙겨주셨거든요. 왜, 엄마랑 딸이 싸우고 서로 싫은 소리 하면서도 속으로는 마음 아프고 속상해 하잖아요. 그런 느낌이었어요. 진짜 엄마 같은."

  •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반 사전제작 기간을 포함해 약 6개월이란 시간을 문수로 살았다.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장르가 있냐고 묻자 목소리톤이 한층 높아진다. "제가 안 해본 게 많아서 새로운 장르는 다 도전해보고 싶어요. '그사이'를 해보니 멜로도 멜로만의 매력이 있더라고요. 그런데 이런 절절한 멜로도 있고, 상큼한 로맨틱 코미디도 있고, 치명적인 사랑 이야기도 있고 다 성격이 다르잖아요? 다양한 멜로 감성도 더 느껴보고 싶어요. 운동을 좋아해서 액션에 대한 로망도 있고요. 아, 더 멀어지기 전에 질풍노도의 시기라든지 학생 느낌의 청춘물도 한 번 해보고 싶네요."

문수를, 그리고 원진아를 그리워하는 팬들에게는 다행히도 머지않은 시간 내에 그를 스크린에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원진아는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돈'에서 뛰어난 능력에 완벽한 미모까지 갖춘 홍일점 주식 브로커 박시은으로 분했다. 영화 촬영 소감을 물으니 겸손한 답변이 돌아온다.

"박시은이란 캐릭터는 문수랑은 많이 달라요. 당당하다는 점 빼고는 다 다르죠. 사실 영화 개봉이 기대도 되면서 겁도 좀 나요. 드라마 같은 경우는 제가 촬영한 장면을 바로 확인할 수 있는데 영화는 반 년에서 일 년이란 긴 기간을 기다려야 하잖아요. 제가 화면에 어떻게 보이고 어떻게 말하고 있는지, 뭘 잘못하고 있는지 잘 모르는 상태라는 생각이 드니까 걱정이 되더라고요. '이제 조금 이 역할에 대해 알 것 같은데' 하는 순간 제 촬영분이 끝났거든요. 아무쪼록 민폐 끼치지만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에요."

인터뷰 내내 에너지 넘치던 그답게, 앞으로의 꿈을 묻는 질문에도 망설임이 없다. "예전에는 연기 잘하는 배우만 좋은 배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그사이'를 하며 마음을 다해 연기를 해야 보는 사람도 느낄 수 있다는 걸 배웠죠. 나 혼자 연기하는 게 아니라 상대 배우도 있고, 다 같이 만들어가는 작품이잖아요. 사람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진심으로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06:59: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