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육지담이 화제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래퍼 육지담이 화제인 가운데 지인들이 폭로한 그의 실제 성격이 관심을 모은다.

과거 육지담과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 함께 출연했던 래퍼 헤이즈, 애쉬비는 한 월간지와 함께 진행한 화보 및 인터뷰를 통해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다.

당시 헤이즈는 "우리나라에 여성 래퍼가 많이 없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친해졌다. (육)지담이는 겉으로 보이는 것보다 속이 깊은 친구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SNS에 그룹 워너원의 팬이 쓴 팬픽션(빙의글)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암시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동료 래퍼 캐스퍼는 "강다니엘과 육지담을 만나게 한 장본인이며, 두 사람은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다가 정리했다"고 밝혀 더욱 이슈를 모았다.

이들을 둘러싼 팬들의 설전이 확산됐고, 강다니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00:14:51   수정시간 : 2018/02/15 08:32: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