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끼줍쇼' 김수미 신현준/ 사진=JT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한끼줍쇼' 김수미가 강호동과 이경규의 신년운세를 점쳤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설 특집 '한끼줍쇼'에는 배우 김수미와 신현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설을 맞아 타로카드를 활용한 신년운세를 봐주기 시작했다. 김수미는 이경규의 타로카드를 보며 "앞으로 10년은 (잘 된다) 송해 선생님 뒤를 잇겠다"면서도 "올해 프로그램 두 개 정도가 끝날 것"이라고 말해 이경규를 당황케 했다.

이어 강호동이 "저는 운동선수 출신이라 슬럼프를 좋아한다. 슬럼프는 성장통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하자, "또 한 2년 쉴래? 방콕할 때 고통을 또 당해볼래?"라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23:18: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