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래퍼 육지담의 아버지가 딸 육지담과 워너원 강다니엘 사이에 불거진 논란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육지담의 아버지는 14일 오후 스포츠조선을 통해 "지담이가 왜 그런 글을 올렸는지, 어떤 생각인지에 대해서 말씀드리긴 어렵다"며 "둘의 사이는 캐스퍼가 말한 정도의 사이"라고 밝혔다.

육지담 부친은 해당 매체가 두 사람의 사이를 구체적으로 밝혀 달라는 질문에 "캐스퍼가 말한 정도의 사이"라며 재차 밝혔다.

한편 육지담은 14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그룹 워너원의 팬이 쓴 팬픽션(빙의글)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암시하는 글을 남겨 워너원 팬들과 설전을 벌였다. 특히 육지담은 "강다니엘과 또 다른 멤버의 연락처를 가지고 있다"는 등의 이야기를 밝혔다.

이후 래퍼인 캐스퍼는 14일 자신의 SNS에 2년 전쯤 연습생이었던 강다니엘 등을 지인들이 있는 파티에 초대했다며 해당 자리에서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둘 나이가 비슷 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어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지담이한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MMO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바빠졌다.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 힘든 상황의 사이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강다니엘을 포함해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YMC 측은 14일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7:39:51   수정시간 : 2018/02/14 18:21: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