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윤지민이 고현정에 대해 언급했다.

윤지민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펀지 같은 게 있으면 좋겠다. 이 언니는 충격이란 충격을 늘 온몸으로 떠안고 있다"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드라마 '리턴' 대본 옆에 누워있는 고현정의 모습, 그리고 '대중에게 빚진 일. 어떻게 갚을지'라는 글귀가 적혀있다.

앞서 고현정은 '리턴' 제작진과 갈등을 겪었고 주인공임에도 최종 하차를 결정해 아쉬움을 남겼다. 대체자로는 박진희가 유력하다.

한편, 윤지민은 평소 고현정과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19:34: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