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개그우먼 김미화가 평창 올림픽 개막식 중계를 맡은 가운데, 조오상 대변인의 일침이 화제다.

9일 김미화는 MBC에서 방송하는 해당 행사 중계를 맡아 차분한 모습으로 맡은 역할을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김미화는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하는 것에 대해 "독도가 사라졌다"며 "이유가 있다고는 하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털어놔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MBC에서 행사 중계에 전문 아나운서가 아닌 김미화를 내세우자 조오상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대변인은 이러한 결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오상 대변인은 "올림픽 성공을 기원한다"면서도 "그런데 김미화는 성공을 바라지 않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무리 개그우먼이라지만 저런 싸구려 발언을 해도 되냐"며 "정말 수준 이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8:59: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