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가수 안지영 전인권 이은미 하현우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을 장식했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날 네 가수는 존 레논의 ‘이매진(Imagine)’을 선곡해 대회 개막을 축하하는 공연을 선보였다. 그러나 각 분야의 대표적인 가수라는 명예와 달리 불협화음 논란을 사야했다.

극명히 다른 음색과 창법으로 한사람이 부른 것만 못하는 결과를 가져온 것. 네티즌들은 "모두 각 분야에서 능력있는 가수지만 어울리진 않았다" "조화로운 음식이 아닌 메인 요리만 네 개였던 셈"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8:23: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