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베일에 싸여있던 성화 최종 점화자는 피겨여왕 김연아였다.

김연아는 9일 오후 진행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마지막 성화 점화자로 나섰다.

이날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선수들로부터 성화를 건네받은이는 다름아닌 김연아. 그녀는 오랜만에 직접 스케이트를 타고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동계 스타 김연아의 손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가 점화되자 관객들은 환호와 박수로 이에 화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8:02:36   수정시간 : 2018/02/10 08:02: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