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BS 수목드라마 '리턴' 고현정의 하차가 확정된 가운데, 네티즌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고현정 측은 8일 "'리턴'과 관련해 하차를 원한 적은 없다. 고현정은 주연 배우로서 작품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을 갖고 있었고 그 마음은 지금도 여전하다"며 "작가와의 사이도 좋았다. 어제(7일)도 작가와는 통화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하차를 요구하거나 원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하차 통보를 받게 됐고, 의견 차이를 더이상 조율할 수 없다고 판단해 하차 통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주연배우 하차와 관련 시청자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리턴' 제작진은 지금까지 방송파행을 막기 위해 끝까지 협의하고 인내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으나 결국 이같은 결정이 내려진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SBS PD의 갑질이 심각하다" "고현정 같은 짬밥을 가진 배우가 PD랑 싸웠다고 하차할까?"라는 반응을 보이는 한편 "고현정의 센언니 이미지는 정말일까" "왜 다퉜는지에 대한 이유도 안나왔는데 단정하긴 이르다"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리턴'은 지상파 3사 수목극 가운데 압도적인 흥행을 보이고 있던 작품. 때문에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16:59: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