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한일/사진=거과오락 웨이보
중국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가수 김한일이 27세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지난 7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김한일이 갑작스러운 병으로 6일 제주도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한일의 소속사 측은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2월 6일 가수 김한일이 돌발성 질병으로 인해 제주도에서 세상을 떠났다"며 "갑작스러운 부고를 전하게 되어 마음이 아프다. 그는 생전 즐겁고 선량하고 친절했을 뿐만 아니라 음악을 사랑하고 재능이 뛰어난 사람이었다"고 애도했다.

이어 "김한일의 가족들과 가까운 친구들도 깊은 슬픔에 잠겨 있다. 그가 다른 세계에서도 여전히 음악과 함께 행복하길 바란다. 우리의 사랑하는 한일, 가는 길 평안하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한일은 지난 2009년 중국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절대창향'에 출연해 중국 내륙 오디션 프로그램 역사상 외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우승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가수로 활동하던 그는 지난 2015년부터 중국판 '비정상회담'의 한국 대표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14:05: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