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조권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와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예능보부돌 웃음 팔러 왔습니다' 특집으로 꾸며져 조권(2AM), 장우영(2PM), 잭슨(GOT7), 성규(인피니트)가 출연했다.

이날 조권은 최근 윤계상이 운영하는 시리얼 가게의 점주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우영과 잭슨은 "조권의 시리얼 가게에 아직 방문하지 못했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MC들이 성규에게 "조권의 시리얼 가게에 갔냐"고 묻자 성규는 "안 친해서"라고 돌직구 답변을 해 웃음을 안겼다. 조권 또한 "안 친한 건 사실이다"라고 인정했다.

조권은 "얼마 전에는 박진영 대표에게 개업 축하한다고 연락이 왔다. 그런데 유기농 시리얼과 우유가 있느냐 묻더라. 그러고 안 왔다"고 폭로했다. "다시 JYP를 만나고 싶냐"는 질문에 그는 "아니요"라고 단호하게 답해 또 한번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23:44:00   수정시간 : 2018/01/24 23:44: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