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JTBC 장성규 아나운서 / 사진= 장성규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JTBC 아나운서 장성규가 자신을 향한 악플에 재치있게 대응했다.

24일 장성규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기사 악플 타임마, 악플러도 사랑할게요. 아나운서계의_간디, 아무리 그래도 워너원은 건들지망, 워너원 팬분들 죄송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장성규 아나운서는 자신의 기사에 달린 악플들을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장성규 아나운서는 "재수없고 꼴보기싫으니까 나대지마라!"라는 댓글에 "삼수했당, 싫다", "뭔가 느낌 안좋게 생김 관상이"라는 댓글엔 "살쪄서 그럼"이라 반박했다.

이어 "워너원 보다 잘생겼어요"라는 댓글엔 "이러지망"이라 답댓글을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넘나 꿀잼, 방송에 많이 나와주세요!", "진짜 유쾌하시다", "긍정기운 얻어갑니다" 등 악플에 재치있게 대응한 장성규 아나운서를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

  • 사진=장성규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12:01:0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