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더' 고성희/ 사진=코스모폴리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고성희가 건강미 넘치는 매력을 선보였다.

오는 24일 방송 예정인 tvN드라마 '마더'에서 어린 나이에 엄마가 돼 친딸을 방치하는 자영 역을 맡은 배우 고성희의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2018년 2월호에 공개됐다.

촬영이 없을 때는 필라테스, 여행, 꽃꽂이 등을 즐긴다는 고성희는 촬영 내내 밝고 활기찬 면모를 드러냈다.

고성희는 "평소에 좋아했던 이혜영, 이보영 선배님들을 직접 만나서 작업해서 좋다. 제가 앞으로 가야 할 길을 먼저 걷고 계신 분들이기 때문에 연기에 대한 조언도 들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마더' 출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최근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마스터키' 등에 출연한 것에 대해서는 "예능은 있는 있는 그대로의 저를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인 것 같아서 좋다"라며 "앞으로 기회가 닿으면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저의 많은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고성희의 인터뷰와 화보는 코스모폴리탄 2018년 2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10:21:49   수정시간 : 2018/01/24 10:22: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