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뉴스룸' 아이유/ 사진=JT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뉴스룸' 아이유가 故종현을 언급했다.

아이유는 17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손 앵커는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아이유가 대상을 수상했다. 특히 수상 소감을 말할 때 고 종현 씨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와닿았다. 그때 더 하지 못한 이야기가 있나"라고 물었다.

아이유는 "아무래도 저와 같은 해에 데뷔를 했고 같은 꿈을 꾸고 비슷한 고민과 걱정, 성장을 한 동료였다. 그래서 그에게 힘이 돼주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후회가 컸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뿐만 아니라 다른 가수 분들도 비슷하게 무거운 마음이었다. 그때 공교롭게도 연말 시상식 무대가 많아서 동료들이 무거운 마음으로 무대에 오르는 게 걱정이 되더라"며 "진심으로 아픈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진심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7 21:36: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