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BS 스페셜'에 출연한 정호영 레이먼킴이 다이어트에 대한 생각을 꺼내놨다.

14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다이어트에 대해 언급하는 이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레이먼킴은 "예전에 138kg였다. 사과 다이어트 한다고 사과 먹다가 살쪘다. 사과를 하도 많이 먹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음식 남기는 것을 되게 싫어한다. 그래서 많이 먹는다. 소고기 1kg도 먹어봤다. 만약 모두 살이 쪘다면 난 400kg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칼로리가 살 찌는 것에 영향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정호영 셰프 또한 "그렇게 많이 먹지는 않았는데 일 끝나고 라면에 술 한잔 하고 자는게 습관이 되며 살이 찐 것 같다"고 돌아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23:28: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