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세계를 휩쓸고 다니는 선우예권이 공연을 앞두고 위기에 처했다.

14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연출 황교진)에서는 천재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연주회를 앞두고 심각한 멘붕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그는 무대 위 피아니스트가 아닌 무대 아래 푸근한 뮌헨 푸로 친근감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에게 가깝게 다가갔다. 이번 주에는 공연을 앞두고 준비하는 클래식 아티스트 선우예권의 모습을 조명, 다채로운 일상을 준비해 색다른 볼거리를 선물한다.

이날 선우예권은 공연을 앞두고 큰 위기에 처해 공연 관계자는 물론 제작진까지 당황하게 만들었다. 리허설부터 피아노 조율에 어려움을 겪던 그는 준비 과정 내내 혼란을 겪으며 공연 10초 전까지 대기실을 떠나지 못해 주변 사람들 모두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한편, '이방인'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22:42: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