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복면가왕'의 그네걸 정체는 국악계의 아이돌 김나니였다.

14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레드마우스에 도전하는 가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나니는 2라운드에서 아쉬운 차이로 탈락했고, 가면을 벗고 시청자 앞에 섰다.

김나니는 "나름대로 한국적인 느낌을 감춰보려고 했는데, 감출수가 없다"며 "사실 국악인이라고 하면, 쪽진 머리로 인사를 드린다. 다양한 매력을 가졌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참하지만은 않다. 저 같은 사람도 있다"며 앞서 가면을 쓴 채 발랄한 개인기를 보였던 사실을 언급해 웃음을 줬다.

한편,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7:52: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