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복면가왕'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복면가왕' 4인의 복면 가수들이 3연승에 성공한 '레드마우스'에 도전한다.

14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김연우, 거미, 정동하에 이어 4연승에 도전하는 '레드마우스'와 이를 저지하기 위한 4인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복면가왕' 녹화에서 '레드마우스'와의 대결을 앞둔 두 명의 복면가수는 각각 "최고의 컨디션이다" "마음의 준비를 하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레드마우스'는 "만만치 않을 거다. 내 안의 에너지를 다 할 때까지 이 자리에 앉아있겠다"는 포부로 응수했다.

매번 예상을 깨는 선곡과 편곡,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로 화제를 모았던 '레드마우스'는 또 한번 파격 무대를 선보여 판정단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유영석은 "가왕의 노래는 지배력이 있다. 자기 숨과 성대를 지배하고 또 듣는 사람들의 마음을 지배한다"고 극찬했다.

앞서 '레드마우스'에게 선곡의 강약 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던 김구라 마저 "이 분은 잔잔바리냐 파격이냐가 의미가 없다. 이 분 자체가 파격이다"며 치켜세웠다. 반면 '레드마우스'에 맞서는 가왕 후보 역시 엄청난 실력을 펼쳐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 '일밤-복면가왕'은 감동, 재미, 추리 등의 요소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프로그램.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6:00:10   수정시간 : 2018/01/14 16:00: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