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런닝맨'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런닝맨' 전소민이 김동완과의 인연을 뽐냈다.

14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과거 '얼굴 없는 가수'로 데뷔를 준비했던 전소민의 사연이 전파를 탄다.

전소민은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에서 "고등학교 때 가수 준비를 했었다"고 깜짝 폭로했다. 그는 "프로듀서가 '얼굴 없는 가수'로 시작해 훗날 연기자로도 활동을 이어나갈 것을 제안했었다"며 "내가 소질이 없었는지 프로듀서가 일본으로 도망갔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신화 김동완의 노래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던 음원을 공개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전소민은 유재석에게 즉석에서 듀엣곡을 제안하며 라이브 실력을 뽐내고자 했지만 엄청난 불협화음으로 끝났다는 후문이다.

한편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유재석 하하 송지효 김종국 이광수 지석진 전소민과 게스트들이 한 판 추격전을 펼치는 프로그램. 매주 일요일 6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4:14: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