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세모방' 신유/ 사진=MBC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세상의 모든 방송’ 신유가 팬심 충만한 부부와 특별한 시간을 함께 했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김명진 최민근 공동연출 / 이하 ‘세모방’)에서는 목포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 공동 프로젝트가 전파를 탄다.

신유는 목포 버스에서 만난 아버지 승객에게 저녁 초대를 받았고, 푸짐한 전라도 밥상을 대접받아 배부른 식사를 했다. 결혼한 지 40년 된 이 부부는 알고 보니 신유의 팬이었다.

신유의 골수팬인 어머니는 신유에게 콘서트 DVD를 건네며 사인을 요청해 그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조심스럽게 황금 마이크를 꺼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어머니의 맛깔나는 트로트로 인해 저녁 식사 자리는 흥겨운 노래자랑으로 변했고, 신유는 “마이크를 아버님께 넘기겠습니다”라며 센스 있게 아버지 승객에게 바통을 넘겨 분위기를 이어갔다고. 이에 아버지 승객은 신유의 ‘시계바늘’을 불러 충만한 팬심을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이 밖에도 신유는 미모의 가수로 활동했던 어머니의 화려한 이력과 과거 사진을 공개할 예정이다. 그의 어머니 조성자는 명곡 ‘사랑해’를 부른 그룹 ‘라나에로스포’의 7기 멤버로, 어머니의 출중한 노래 실력을 신유가 고스란히 물려받은 것이다.

신유가 골수팬을 만나 얼마나 행복한 시간을 보냈을지 궁금증이 모아지는 가운데, 유명 가수로 활동했던 그의 어머니 조성자의 과거 모습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모방'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20분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23:26: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