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 사진=KBS 2TV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황금빛 내 인생' 나영희가 신혜선를 찾아왔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 서지안(신혜선)은 "저는 최도경 씨와 아무 사이 아닙니다. 최도경 씨 이용해서 얻고 싶은 것도 전혀 없습니다. 제가 싫거든요. 제 인생을 위해서도 그렇지만 그 댁에 또 폐를 끼칠 만큼 염치 없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노명희(나영희)는 "그럼 도경이 어디있는지 말하라"고 다그쳤다. 이에 서지안은 "죄송하지만 그건 제가 말씀드릴게 아닙니다. 저하고 관련 없는 사람이라고 말씀드렸으니까요"라고 답했다.

노명희가 "넌 싫은데 도경이 혼자 널 좋아한다는 말을 믿으라고? 이제 네가 우리 집안이 싫다 그런 거니?"라고 말하자, 서지안은 "믿지 않으시는 건 어쩔수 없지만 전 진심으로 제 입장 말씀 드렸습니다. 저는 최도경 씨와 관련해서 어떤 일도 대표님과 엮이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서지안의 단호한 태도에 노명희는 "너 아주 당돌하구나? 우리 도경이 꿈도 꾸지 말아라 지안아"라고 못박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20:21:04   수정시간 : 2018/01/13 20:22: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