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뜨거운 호평과 거센 입소문으로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1987'이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영화 '1987'(감독 장준환, 제작 우정필름)은 개봉 18일째인 13일 오전 7시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언론 및 평단으로부터 ‘2017년 최고의 영화’라는 찬사를, 관객들에게는 ‘올해 꼭 봐야하는 영화’로 자리매김하며 겨울 영화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다.

이는 진정성 있는 메시지와 배우들의 호연, 장준환 감독의 섬세한 연출까지 3박자를 갖춘 영화로 관객들의 끊임없는 뜨거운 지지와 입소문이 만들어낸 결과로 보여진다. 특히, '1987'은 영화의 주 예매층인 1020 세대부터 60대까지 고른 예매 분포를 보이고 있어, 전 세대 관객들을 관통하고 세대간의 역사를 공유하는 소통의 키워드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1987'은 5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한 주연배우들의 인증샷을 공개했다. 먼저 장준환 감독과 유해진은 컵케익에 500이라는 초를 꽂은 채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고, 김윤석과 하정우, 박희순은 ‘'1987' 500만 감사합니다’라는 진심을 담은 메시지를 전했다. 김태리, 이희준은 손으로 '5'를 펼쳐 보이며 관객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12:38: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