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코코',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디즈니·픽사의 올해 첫 감동대작 '코코' 앞에 흥행 꽃길이 놓였다.

'코코'(감독 리 언크리치,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개봉과 동시에 폭발적 오프닝 기록한 데 이어 4일 연속 예매율 1위를 수성하는 등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디즈니·픽사 최고 흥행작인 '인사이드 아웃'보다 빠른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어 거센 입소문 흥행 돌풍을 예고한다.

2014년 1,000만 관객을 동원한 '겨울왕국'을 필두로 '빅 히어로'(2015), '주토피아'(2016), '모아나'(2017)까지 이어진 디즈니&픽사의 겨울 흥행 불패 신화를 '코코'가 5년 연속으로 경신할 가능성까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 온라인과 SNS상에서는 영화가 전하는 깊은 감동과 황홀한 음악이 선사하는 울림, 다채로운 비주얼에 대한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코코'를 감상한 관객들은 “10점 만점에 10점 밖에 줄 수 없다는 게 안타까울 정도”, “상상과 현실의 만남이 만든 최고의 감동”, “최근 개봉작 중 가장 즐겁고 뭉클한 영화”, “인생 애니메이션이 바뀌었다”, “가슴에 남는 여운”, “팝콘 먹는 것도 잊고 몰입하면서 보게 되는 영화” 등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영화 '코코'는 뮤지션을 꿈꾸는 소년 미구엘이 우연히 죽은 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황홀하고 기묘한 모험을 그린 디즈니·픽사작품.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11:59: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