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시민. 사진=JTBC '썰전'
유시민 작가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광풍을 비판한 가운데 가상화폐 비트코인 관련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방송된 JTBC '썰전'에는 유시민과 박형준이 출연해 '가상화폐 열풍의 명암'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시민은 비트코인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화폐의 기본적인 조건은 가치의 안정성이다. 가치가 요동 치면 화폐로서의 기능을 잃게 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물론 지금 다른 화폐도 투기의 대상이 된다. 하지만 그 화폐들은 투기로 인해 급등락이 일어나지는 않는다. 그런데 비트코인은 한 시간 사이에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 화폐 기능을 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트코인 같은 화폐가 전 세계를 점령해서 각국 정부의 통화조절 기능이 사라진다면 누구에게 좋은 거냐? 투기꾼한테만 좋은 것"이라며 "돈독이 오른 사람들이 투기하는 '바다이야기' 같은 도박판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12일 유시민은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암호화폐는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라며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은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10:43: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