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식당2'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윤식당2' 윤여정이 정유미에게 무한 신뢰를 보였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에서는 잡채 재료를 준비하는 윤여정과 정유미의 모습이 공개됐다.

정유미는 윤여정의 옆에서 재료를 손질하며 일손이 됐다. 정유미는 불 앞에서 고생하는 윤여정에게 "쉬셔야 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이제 뭘 해야 하냐?"고 묻는 등 살뜰하게 챙기는 태도를 보였다.

두 사람은 호흡을 척척 맞추며 계란 지단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앞서 윤여정은 "밤색이 되면 안된다"며 걱정을 내비쳤던 상황. 정유미가 성공해내자 윤여정은 "짬밥은 무시 못한다. 한번에 성공했다"며 칭찬했다,

특히 윤여정은 "역사가 괜히 만들어지는 게 아니다"고 했다. 그는 "정유미와 나는 역사가 있다. 사장 자리를 물려주려고 한다"며 정유미를 향한 무한 신뢰를 내비쳤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는 스페인 테네리페 가라치코에서 작은 한식당을 차리고 가게를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 전편에서 활약한 신구 대신 박서준이 새롭게 합류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22:53: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