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식당2'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윤식당2' 이서진의 장난에 정유미, 박서준이 당황했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에서는 윤여정 몰래 정유미에게 김치전 요리를 부탁한 이서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서진은 윤여정이 손님과 대화하는 사이 정유미에게 대왕 김치전을 부탁했다. 상황을 살피던 정유미는 요리를 시작했으나 한국인 손님이 김치전을 주문했고 곧이어 윤여정까지 주방에 등장했다.

허둥지둥하던 정유미는 손님용 김치전을 태웠고 이서진은 줄행랑을 친 상황. 윤여정은 "김치전을 왜 이렇게 크게 했냐?"고 물었고 박서준은 "배고파서 먹으려고 했다"며 정유미를 감싸고자 했다.

전후 사정을 모르는 윤여정은 "손님에게 주는 줄 알고 놀랐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사장이 있어야지 안되겠다. 너희에게 맡겨선 큰일 나겠다"고 했고 이서진은 "우리 다 알고 있는데 선생님만 모른다"고 속삭였다.

이후 정유미는 "아까 오빠한테 많이 섭섭했다"며 이서진을 언급했다. 정유미는 "오빠가 한 마디 해줄 줄 알았다. 그런데 아무 말도 안 하더라"고 토로했고 박서준 또한 "그래서 내가 얘기했다. 그때 내가 땀이 제일 많이 났다"며 거들었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는 스페인 테네리페 가라치코에서 작은 한식당을 차리고 가게를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 전편에서 활약한 신구 대신 박서준이 새롭게 합류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22:42: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