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내 남자의 비밀'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이 송창의를 되찾기 위해 자해를 시도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등, 연출 진형욱 등)에서는 진해림(박정아)이 양미령(배정화)을 가짜 딸로 내세운 사실을 알게 된 기서라(강세정)와 상황을 막기 위해 손을 쓴 진국현(박철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국현은 박지숙(이덕희)을 별장에 가두고 CCTV로 감시했다. 그러나 박지숙은 탈출에 성공했고 진국현은 "박지숙 당신이 날 갖고 놀아?"라며 분노했다. 진국현은 위선애(이휘향)에게 이를 알렸고 위선애와 진해림은 긴장했다.

그 시각 기서라는 박지숙에게 전화했으나 받지 않자 걱정했다. 기서라는 "사모님 지금 어디 계세요? 사모님 진짜 여행가신 거 맞아요?"라고 물었고 진해림은 "알아도 알려줄 수 없어. 쓸 데 없는 걱정 접어두라고"라며 막아섰다.

이때 박지숙은 기라성(정한용)의 가게를 찾았으나 정신을 잃었다. 이후 기서라와 재회하게 된 박지숙은 "여림아 미안하다. 내가 눈 뜬 장님이었어. 엄마 자격도 없어. 이렇게 가까운 곳에 널 두고 어떻게 못 알아봐. 엄마가 미안해"라며 오열했다.

방송 말미 구미홍(이상숙)은 한지섭(송창의)를 위해 한해솔(권예은)을 빼돌린 상황. 병원에서 사라진 한해솔에 충격을 받은 기서라는 한지섭을 찾아가 자해, "예전의 우리 해솔 아빠로 돌아오면 안되냐고"라며 눈물을 흘렸고 이를 진해림이 지켜봤다.

한편 KBS 2TV '내 남자의 비밀'은 진짜가 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는 남자 한지섭(송창의)과 사랑받고 싶어 동생을 버리고 그 자리를 차지한 여자 진해림(박정아)이 완전한 행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20:42: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